News Korean — Fashion

스트라이프-런던 스타일 트렌드

Posted by Haesoon Jung on

'미드시즌 세일' 을 빌미로 '50% 세일' 간판까지 내걸고 고객의 발길을 매장으로 유치하는 3월 중순 현재 런던의 패션 매장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것은 스트라이프 아이템이다. >>> 아켓(Arket) 여성복  >>> 아켓(Arket) 남성복  디오르의 영향일 수도 있지만 브레톤 톱부터 셔츠, 드레스, 멀티 컬러 스트라이프 티셔츠 까지 2018 봄시즌에는 스트라이프가 넘친다. 저렴한 패스트패션 부터 하이엔드의 디자이너 브랜드까지 그리고 타겟 고객의 나이나 성별에 관계 없이 광범위하게 스트라이프 상품이 제공된다.  >>> 리버티 (Liberty)백화점의 여성복  >>> 어반아웃피터스(Urban Outfitters) 남성 레인지  >>> 아더숍(OTHER/shop) >>> 아켓(Arket)여성복  >>> YMC남성 레인지   스트라이프와 스트라이프(stripes on stripes)를 믹스하는 레이어링과 스트라이프 패턴과 독특한 표면 효과를 믹스한 소재의 사용 등이 특히 신선하다.  >>> 리버티(Liberty)...

Read more →

서플라이어를 공개하는 의류 브랜드들

Posted by Haesoon Jung on

Image source: Arket, Long Acre, London, UK (Author's own) H&M 이 지난해 8월 론칭한 브랜드 아켓(Arket)은 최근 매장 윈도와 웹사이트를 통해 서플라이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면서 사업의 투명성을 홍보하는 한편 퀄리티 상품을 마케팅하고 있다. 아켓은 일본의 데님 서플라이어인 쿠로키(Kuroki)의 역사와 산업, 원단의 특성을 디테일하게 소개하는 한편 쿠로키 원단을 사용한 상품(진스와 데님 셔츠, 총 7개 스타일)을 오퍼하고 있다.   이렇게 서플라이어를 공개하는 ‘투명성’은  주요 의류및 럭셔리 그룹들이 중점을 두는 분야 중 하나로 H&M 은 웹사이트를 통해 H&M 그룹이 사용하는  공장의 이름과 주소를 모두 공개하고 있는데 리스트에 있는 공장과 업체로 부터 H&M 상품의 98.5%를 소싱한다고 한다. >>>H&M은 웹사이트에 상품 생산 공장과 원단 서플라이어...

Read more →

돌아온 피오루치! 에너지와 희망이 키?

Posted by Haesoon Jung on

>>런던 해로즈 백화점에 입점과 동시에 품절되고 웨이팅 리스트가 있는 피오루치 엔젤 데님 재킷   80년대의 레전드였던 피오루치가 돌아왔다. 지난 9월 런던 소호에 3층 규모의 글로벌 플랙십 매장을 오픈하면서 화려하게 리론칭한 피오루치는 곧 뉴욕과 밀라노에도 매장을 추가할 계획이다. 브렉싯의 칙칙함과 예측할 수 없는 불안함에 우울한 런던 사람들에게 밝은 컬러, 섹시한 실루엣, 그리고 따뜻한 감성을 가진 피오루치는 잠시나마 위안이 되기도 한다. 두명의 엔젤이있는 브랜드의 심볼, 80년대 아티스트들이 디자인 한 스티커, 그리고 키치스러운 그래픽들은 보는 사람들을 릴랙스하고 미소짓게 만든다. 미니멀리즘이나 컨셉추얼한 디자인이나 브랜드와는 상반되는 접근으로 인간적인 정서에 어필하는 브랜드라고 할 수 있다.   >>런던 소호에 위치한 피오루치 플랙십 매장 >>키스 헤링의 핸드프린트 진스,...

Read more →

원사이즈(one size)의 매력? 브랜디 멜빌의 성공

Posted by Haesoon Jung on

요사이 런던의 틴에이저들(13세-19세,thirteen-nineteen)이 열광하는 패션 브랜드라면 잭윌스(Jack Wills), 홀리스터(Hollister Co), 핑크(Pink) 그리고 브랜디 멜빌(Brandy Melville)을 꼽을 수 있다. 몇 년 전부터 여학생들은 블루와 핑크 스트라이프의 잭윌스 쇼핑백을 기념품처럼 들고 다녔고 머리를 쓸어내려 이마를 가린 쿨한 남학생들의 주말 유니폼은 갈매기 심볼이 새겨진 홀리스터였다. 그리고 빅토리아스 시크릿(Victoria’s Secret)의 레저웨어 라인인 핑크(Pink)의 거대한 로고가 박힌 레깅스와 크롭톱을 입는 것은 ‘나는 무슨 브랜드가 쿨한지 안다.’의 표현같은 것이었다. 그러다가 지난 한 두 해 사이에  로고나 심볼도 없이 틴에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브랜드가 나타났는데 바로 브랜디 멜빌이다.  타겟 고객은 쿨한 15세-25세 여성이지만 중심 고객은 틴에이저. 런던 카나비 스트리트의 플랙십 매장  작고 타이트한 크롭톱, 하이웨이스트의 바지와 스커트, 비스코스...

Read more →